무담보대출이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닥크리 조회 8회 작성일 2021-10-13 19:33:45 댓글 0

본문

[신선한 경제]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최고 4%대…대출 이자 어쩌나 (2021.08.19/뉴스투데이/MBC)

금리 인상 분위기가 심상치 않은데요.

주요 시중 은행들이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를 올렸습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에 적용되는 코픽스는 지난달 신규취급액 기준 0.95%로, 전달보다 0.03%포인트 상승했는데요.

이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은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를 조정했습니다.

KB국민·신한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 5곳의 주담대 변동금리는 연 2.48~4.24% 수준인데요.

지난달 16일과 비교하면 금리 상단은 0.11%포인트, 하단은 0.14%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코픽스 상승분보다 더 큰 폭으로 올랐고요.

일부 은행의 경우, 코픽스가 아닌 금융채 금리를 기준으로 하는 주담대 변동금리도 올렸습니다.

금융당국의 가계 대출 억제 압박에 주요 은행들이 가산금리를 올리거나 우대금리를 줄이는 방법으로 적용 금리를 인상하면서 대출자의 이자 부담은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today/article/6294494_34943.html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신선한경제
들꽃 : 대출금리는 올리면서 예금금리는 왜 안올리는지
무소의 뿔처럼 : 뭘 어쩌나?
수익은 내거 손해는 국민건가?
이자 내면되지?
김지현 : 변동금리면 당연히 감수해야지 뭘 어째
Pig Luis : 멀 어째 그냥 영끌족 나락가야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서울남자 : 어쩌긴! 성실히 평생 뼈빠지게 은행노예 개 돼지 인생 살아야지! 아파트 가격은 폭락하고.....

'겁나게' 오르는 대출이자...대출자 '불면의 밤' / YTN

[앵커]
주요 시중은행의 대출금리 상승 속도가 깜짝 놀랄 정도로 빨라지고 있습니다.

한국경제의 뇌관으로 지적되는 가계 부채를 잡겠다는 정책에 은행들이 손발을 맞추는 것인데, 부담이 커지면서 대출자들의 불면의 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정은보 / 금융감독원장 (지난 8월 6일 취임사) : 거품 우려가 제기되는 자산의 가격조정 등 다양한 리스크가 일시에 몰려오는 소위, '퍼펙트 스톰'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퍼펙트 스톰이라는 경고장까지 날리며 약 1,800조 원대의 가계부채와 관련해 사실상 전쟁을 진행 중인 당국.

5대 시중은행만을 중심으로 현 상황이 어떤지 살펴봤습니다.

가계대출은 9개월 사이 약 31조 4천 억.

4.69% 불어났습니다.

당국이 밝혀온 올해 가계대출 관리 목표 5∼6%에 바싹 다가선 것입니다.

늘어난 가계대출 약 31조 4천억 원 가운데 절반은 전세자금.

당국은 전세자금 급증 문제를 어떻게 대처할지 고민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고승범 / 금융위원장(지난 10일) : 가계부채 관리 여건이 쉽지만은 않지만 최선의 노력을 다할 생각입니다.]

당국으로부터 대출 억제 압박을 받는 시중은행들은 일단 대출금리를 올려 당국과 손발을 맞추고 있습니다.

주택담보 등의 금리는 상품에 따라 약간 차이는 있지만 금리가 불과 2주 만에 약 0.3%포인트(p) 뛰는 등 금리 상승 속도가 빨라지면서 최고 5%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15개월째 유지되던 0.5% 기준금리는 지난달 말 0.25% 전격 인상된 데 이어 연내 추가 인상이 예고된 상황입니다.

추가 인상되면 대출자의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박종석 / 한국은행 부총재보 : 8월의 (기준금리) 인상을 시작으로 그 시기와 속도는 향후 경제 상황, 금융 안정 상황에 달려 있지만 사이클은 인상 사이클로 들어간 것은 다 아는 사실입니다.]

가계부채에서 당국이 최근 규제의 칼날을 또 검토 중인 것 중 하나는 코로나 사태 이후 젊은층을 중심으로 급격히 증가한 빚을 내 주식투자를 하는 신용거래융자, 빚투문제입니다.

증권사 신용거래 융자는 9개월 사이 약 6조2천억, 32%나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증권사가 강제로 주식을 처분한 반대매매 집행액은 무려 1조2천억 원이나 됩니다.

오는 30일 재정과 금융 당국 등의 수장 4명은 7개월여 만에 다시 모여 한국경제의 향방과 연관된 가계부채 등의 문제를 다시 논의합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109250438269924
▶ 제보 하기 : https://mj.ytn.co.kr/mj/mj_write.php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cwl : 본인이 감당못할 대출을하고 누구탓을하는건 옳지못하다
B K : 솔찍히 빚 없는 사람들은 금리인상 더 좋아함 ㅋㅋ
윤둥 : 예전 7프로대 이자도 있었는데 그때는 집값이 비싸지않아 괜찮았지만 현재 집값은 소득대비 너무 비싸서 금리가 조금만 올라도 이자가 7프로대보다 부담이 더 클 수도 있다는 것에 경각심을 가져야 합니다. 기준 금리 조금 올랐다고 괜찮다고 하는 말들 절대 믿지말기를...
광안3동 : 높은분들이 시세이득 다보고나서
이제 집값을 내렸다는 업적을 만들고싶어하네
오리온상회 : 분수도 모르고 대출받는 본인들 책임. 보호하지마

시장금리 떨어져도 '대출금리' 끌어올린 5대 은행 / JTBC 뉴스룸

변동금리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사람들은 이자 부담이 커지게 됐습니다. 시중은행들이 오늘(18일)부터 대출 금리를 올렸기 때문입니다. 시장금리는 떨어졌는데, 대출금리가 오른 걸 두고 은행의 꼼수란 비판이 큽니다.

▶ 기사 전문 https://news.jtbc.joins.com/html/508/NB12020508.html
▶ 뉴스룸 다시보기 (https://bit.ly/2nxI8jQ)

#서효정기자 #JTBC뉴스룸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s://news.jtbc.joins.com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s://jtbc.joins.com)
상암TV : 저금리의 혜택을 은행들이 다 가져감
세금 투입해서 살리면, 지들 주머니 채우기 바쁨.
Leon Kim : 제로금리에 가까운 상황에 이자 놀이하며 돈버는 은행들을 단죄 해야함
무월 : 나보다 비싸게 사줄호구들 기대하며 무리하게 대줄받아 집산 사람 걱정은 하지말자..
상암TV : 이번달 카카오뱅크 신용대출 연장하는데, 금리 1.2% 한번에 올려버리네요
금감원에서 조사 좀 하셔야겠습니다.
JUNYOUNG KIM : 이런 단합 참 잘하네
누구를 위한 종인지

... 

#무담보대출이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481건 130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fnv04.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