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외백년의기억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랙스턴 조회 5회 작성일 2020-08-07 07:13:53 댓글 0

본문

[개봉영화] 이방인이 본 격동의 한반도 ‘백년의 기억’ 외 / KBS뉴스(News)

정말 오랜만에 전해드리는 개봉영화 소식입니다.
역사적인 6.15 남북 공동선언 20주년을 앞두고 남과 북이 아닌, 제삼자의 눈으로 본 한반도의 100년을 다룬 다큐멘터리가 오늘(11일) 개봉합니다.
또 오랜만에 극장 대형 스크린에서 보면 좋을 영화들도 준비돼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2018.4.27 : "오시는데 힘들지 않았습니까?"]
[김정은/北 국무위원장 : "아닙니다. 정말 마음 설렘이 그치지 않고요."]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바로 이 장면.
파란 눈의 이방인은 이날을 어떻게 기록했을까.
20년 넘게 한반도 분단 문제를 파고든 프랑스 저널리스트 출신 감독의 다큐멘터리입니다.
우리에겐 낯익은 남쪽 인사들과 마치 대화를 주고받듯 구성된 북측 고위급 인사들의 생생한 인터뷰가 눈길을 끕니다.
["조선 반도에선 냉전이 계속됐거든."]
감독이 영화를 위해 북한 당국을 설득하는 데만 3년이 걸렸다고 전해집니다.
제삼자의 눈으로 한반도 백 년을 담담하게 그려낸 이 영화는 평화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습니다.
지금의 한반도 상황에 주는 울림이 적지 않습니다.
날씨를 예측하는 건 불가능하다고 믿었던 19세기 영국.
기상학자와 조종사가 열기구를 타고 하늘로 날아오릅니다.
아이맥스 카메라로 촬영한 주요 고공 장면과 915m 상공에서 스턴트 대역이 만들어낸 아찔한 장면들.
[펠리시티 존스/'어밀리아' 역 : "스턴트 연기는 무조건 연습이에요. 촬영 전 3주간 리허설을 했는데 대화하는 장면도 있었지만 어밀리아의 스턴트 연기도 있었어요."]
오랜만에 대형 스크린에서만 느낄 수 있는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35년 전 로맨스 영화가 디지털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다시 관객들을 만납니다.
관습이냐, 자유로운 삶이냐를 놓고 갈등하다 결국, 진정한 사랑을 선택하는 여성을 그린, 이제는 고전이 된 작품.
세월이 지나도 빛을 잃지 않은 매혹적인 영상미와 중견 배우들의 청초한 젊은 시절을 만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FC Yu :
j철이 : 당장 괴뢰군과의 거래를 멈추시오.
알고리점占 : 코로나19 여파로 요즘 재미있는 한국 영화개봉을 안해서 슬픈 1인
남자이지환 : 1등으로!!

[개봉영화] 이방인이 본 격동의 한반도 ‘백년의 기억’ 외 / KBS뉴스(News)

정말 오랜만에 전해드리는 개봉영화 소식입니다.
역사적인 6.15 남북 공동선언 20주년을 앞두고 남과 북이 아닌, 제삼자의 눈으로 본 한반도의 100년을 다룬 다큐멘터리가 오늘(11일) 개봉합니다.
또 오랜만에 극장 대형 스크린에서 보면 좋을 영화들도 준비돼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2018.4.27 : "오시는데 힘들지 않았습니까?"]
[김정은/北 국무위원장 : "아닙니다. 정말 마음 설렘이 그치지 않고요."]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바로 이 장면.
파란 눈의 이방인은 이날을 어떻게 기록했을까.
20년 넘게 한반도 분단 문제를 파고든 프랑스 저널리스트 출신 감독의 다큐멘터리입니다.
우리에겐 낯익은 남쪽 인사들과 마치 대화를 주고받듯 구성된 북측 고위급 인사들의 생생한 인터뷰가 눈길을 끕니다.
["조선 반도에선 냉전이 계속됐거든."]
감독이 영화를 위해 북한 당국을 설득하는 데만 3년이 걸렸다고 전해집니다.
제삼자의 눈으로 한반도 백 년을 담담하게 그려낸 이 영화는 평화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습니다.
지금의 한반도 상황에 주는 울림이 적지 않습니다.
날씨를 예측하는 건 불가능하다고 믿었던 19세기 영국.
기상학자와 조종사가 열기구를 타고 하늘로 날아오릅니다.
아이맥스 카메라로 촬영한 주요 고공 장면과 915m 상공에서 스턴트 대역이 만들어낸 아찔한 장면들.
[펠리시티 존스/'어밀리아' 역 : "스턴트 연기는 무조건 연습이에요. 촬영 전 3주간 리허설을 했는데 대화하는 장면도 있었지만 어밀리아의 스턴트 연기도 있었어요."]
오랜만에 대형 스크린에서만 느낄 수 있는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35년 전 로맨스 영화가 디지털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다시 관객들을 만납니다.
관습이냐, 자유로운 삶이냐를 놓고 갈등하다 결국, 진정한 사랑을 선택하는 여성을 그린, 이제는 고전이 된 작품.
세월이 지나도 빛을 잃지 않은 매혹적인 영상미와 중견 배우들의 청초한 젊은 시절을 만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우민준 : 우리 친구하자


"서민 재산으로 장난치나" 분노에 찬 대한민국의 윤희숙들 [김태훈의 우파만파]

지옥으로 가는 길은 선의로 포장돼 있다’는 말이 있습니다.
선의를 앞세운 국가정책이 오히려 재앙을 빚는 걸 두고 하는 말입니다.
우리나라는, 우리나라 부동산 정책은 지금 어떻습니까.
정부가 내놓는 정책마다 의도한 것과 정반대의 결과를 빚는 일이 무수히 발생하고 있습니다.

조선닷컴 공식 홈페이지 http://www.chosun.com\r
조선일보 무료구독체험 : http://bit.ly/2WnNAF7\r
조선비즈 공식 홈페이지 http://biz.chosun.com\r
공식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chosun\r
공식 트위터 : https://twitter.com/chosun\r
\r
◈ 사실에 대한 믿음, 할 말을 하는 용기. 조선일보

#시장 #부동산 #정책 #경제 #월세 #전세
정구현 : 지금 미친놈의 집단이 마지막 발광을 하고 있으니 곧 망할 것이다 하루라도 빨리 자기발로 기어 내려 오는 것이 나라를 살리는 길이다
김수근 : 완전히 공산당우로 가는구나 사기정부 문통아 노력해서 모은 재산을 사기정권이 왜 나서 815 광화문에 다 모이자
justice : 경천동지할 일이지만 이정도는 아무것도 아니다. !!! 진즉에 알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다!! 415부정선거만 보아도 ....!!!
그들은 국민들을 엄청난 고통속으로 빠트리고 공동체와 나라를 망칠고 있다!! 국가를 강탈하고 국민들을 노에로 만들고 있다!!!
이태훈 : 선의냐 악의냐를 논하지 말고.. 그 정책이 최선이냐 아니냐를 따져라....
Freedom : 누굴 탓하리오! 배신자들의 탄핵찬성과 그것에 동조했던 자칭 우파,중도 님들의 업보인 것을! 저들을 멈출 수 있는 것은 현재는 없고 이 같은 일들이 최소 2년에서 4년 남았다는 게 팩트임!
ㅉㅉㅉ
HS H : 이런 정보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잘 듣고 갑니다ᆢ!
Kephas Song : 문재인은 대기업을 죽이고 경제를 파탄내고 국가를 지옥으로 만들고 국민을 생필품도 못사는 거지로 만들어서 생필품 배급소를 만들어 줄세울 겁니다. 제놈들은 특권계급이되어 누릴건 다 누릴 겁니다. 이게 북한이고 베네주엘라입니다.
eli : 정부를 만든 것이 국민이 아닌데 국민의 뜻을 따를 정부가 아닌 것이다. 국민의 정부라면 애초에 이런 정책을 펴지 않았을 것이다.
10년전 노무현의 죽음에서부터 철저히 짜여진 각본에 의해 창출된 정부이기에
그들에게 합리적인 사고를 기대하거나 스스로 바뀌길 기대함은 그들에게 죽음과 같음이다.
김진표 : 이자들 대가리 속에 뮈가들어가있는지 짜게보고 싶어,,
김선호 : 미친 ㅁㅈㅇ 마음대로정부~

... 

#호외백년의기억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973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fnv04.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